[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국내 웹호스팅 업체인 가비아가 자사의 고객 개인정보 7만7000건이 유출됐다고 밝혔다.

15일 가비아 측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4월 29일 고객 개인정보 침해사실을 인지하고 곧바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했다. 지금까지 확인한 유출된 고객 개인정보 수는 약 7만7000건으로 이름, 이메일주소, 아이디, 연락처 등이 해당된다.

회사 측은 아직까지 접수된 피해사례는 없으며, 관계기관과 공조해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담 인력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유출 경로에 대해서는 ‘직원 개인계정 공격’이라고 설명했다. 가비아는 지난 달 29일 직원 PC 개인 이상 작동을 확인한 후, 자체 조사결과 내부 직원 계정이 유출된 것으로 파악했다. 따라서 공격자가 내부 게시판 등을 통해 고객 정보를 유출했다고 설명했다.

가비아 측은 “고객 정보를 제대로 지켜내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향후 이같은 일이 다시 발생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LG디스플레이, SID서 2관왕…‘8K 올레드…
  • 미래 화학자 키운다…LG화학, ‘재미있는 화…
  • 8K=삼성…삼성전자, 유럽 첫 8K 위성방송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