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가 서울‧부산에 5G 특화서비스 전용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전국 8개 지역으로 확대한다. 이후 통신국사마다 IT 에지 클라우드 등을 적용해 전국망을 구축한다는 장기목표도 내놓았다. 이는 5G 킬러 서비스 개발과 관련한 기업(B2B) 사업모델로 이어질 전망이다.

KT(대표 황창규)는 5G 특화서비스 플랫폼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서울 및 부산에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5G IT 에지 클라우드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에 기반해 미디어‧게임 등 엔터테인먼트를 지연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KT 클라우드 플랫폼담당 김종 상무는 “5G 서비스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서울과 부산에 먼저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8곳으로 확대한다. 장기적으로는 통신국사마다 네트워크 에지와 IT 에지 클라우드가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KT가 MEC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5G 지연시간을 단축시키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중앙 데이터센터에서 신호와 데이터를 모두 처리해야 했다. 하지만 MEC는 이용자와 가까운 기지국과 통신센터 등에 데이터 서버를 배치해 물리적 거리를 줄였다. 캐시서버나 콘텐츠전달네트워크(CDN) 등 컴퓨터 설비를 내장,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다.

물을 사기 위해 대형마트까지 갈 필요 없이, 집과 가까운 편의점을 이용할 경우 시간을 아낄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예전에는 데이터 트래픽을 수도권 중앙통신센터로 전송해야 했는데, 이제 사용자 근처 통신센터를 이용하면 더 빠르게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KT는 서울, 부산, 대전, 제주 등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를 구축해 데이터 처리의 물리적 거리를 줄였다. 여기에 서울, 부산 2개 지역에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추가 구축했다.

기존에는 5G 스마트폰에서 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단말-IP 백본-중앙통신센터(수도권)-CDN 사업자서버’ 최소 4단계를 거쳐야 했다. 반면, 5G IT 에지 클라우드 적용으로 서울과 부산 중 이용자에게 가까운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거치는 ‘단말-5G IT 에지 클라우드’ 최소 2단계로 단축했다. 저지연 미디어 전송기술과 결합해 최대 10초가량 지연이 줄어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이를 B2B 사업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아프리카TV 등 미디어 및 게임업체들과 협력할 예정이다. KT는 개발사가 5G 서비스를 MEC 플랫폼과 연동해 개발할 수 있도록 5G 오픈랩을 통해 플랫폼을 개방하고, 연구환경을 제공 중이다. 스마트팩토리, 차량관제 등 빠른 응답속도를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도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B2B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김종 상무는 “사업자는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자체적으로 CDN 서버를 구성하고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이용해야 하고 서버, 네트워크, 방화벽, 스토리 등을 준비해야 했다”며 “IT 에지 클라우드에 사업자가 필요한 부분들이 모두 올라와 있고, 가상화 환경을 통해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완전한 I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마련했으며, 실제 개발만 하면서 서비스까지 전달할 수 있는 원스톱 에지”라며 “소비자, 기업뿐 아니라 대규모 사업장 인프라 구축을 위한 프라비잇 IT 에지 클라우드까지 준비됐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LG디스플레이, SID서 2관왕…‘8K 올레드…
  • 미래 화학자 키운다…LG화학, ‘재미있는 화…
  • 8K=삼성…삼성전자, 유럽 첫 8K 위성방송 시…